투어러브님의 중국 여행기 여행

많은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나도 여행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언제 나의 여행 얘기들도 쓸 기회가 있겠지만, 오늘은 여행에 있어서는 내가 정말 존경하고픈 분의 사이트를 소개하고 싶다.

투어러브 (tourlove)라는 아이디를 쓰시는 차일환님의 홈페이지를 처음 알게된 것은 2001년 초 정도 인 것 같다. 당시 나는 중국 고전에 대한 관심이 한자공부를 넘어 현대 중국어 회화 공부로 까지 이어지고, 급기야 중국대륙 여행이란 꿈을 무럭무럭 키우며 나름대로 준비를 하고 있던 시절이었다. 그러던 중 우연히 투어러브님의 "양자강 풍운"이란 이름의 중국 여행기가 실린 홈페이지를 발견하게 된 것이다.

장장 40편에 걸쳐 세세한 사진과 함께 실린 그 글의 양도 양이지만, 여행을 가면서 그 나라 문화에 대해 치밀하게 공부하고 가시는 그 분의 준비, 또 여행을 하면서도 너무나 풍부하게 그 곳 문화를 이해하고 흡수하여 그 모습을 남이 읽어도 생생하도록 적어내시는 그 분의 문장 능력에 일단 반해버렸다. 그런데 거기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 분은 나와 마찬가지로 두 딸의 아버지이자 당시 (기억이 정확하다면) 어느 기업의 40대 나이의 중견 간부로 계시던 분이 어떻게든 시간을 만들어 두 딸과 부인을 데리고 세계 방방곡곡 여행을 다니시는 모습에 여행 좋아한다면서 바쁘다는 핑계로 게으른 나를 너무나도 부끄럽게 만들었다.

요즘도 "세계를 간다"라는 다음카페와 본인의 홈페이지를 통해 여행을 좋아하는 다른 분들을 도우며 활발히 활동하고 계시는 그 분의 모습을 보면 비록 한 번도 직접 뵌 적은 없지만 참 부럽고도 존경스런 맘이 절로 든다.

"양자강 풍운" 중에서 -- 장강에서 찍은 잔도 (棧道)의 모습

옛날 한고조 유방이 항우를 피해 파촉땅 (지금의 사천성지역)으로 피신을 가면서 항우가 따라오지 못하도록 잔도를 불태웠다는 말이 나오는데, 그 잔도가 있던 자리가 왼쪽 사진에 보인다. 나무 기둥을 절벽에 꼽고 놓은 다리였던가보다. 당시 파촉땅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장강 삼협을 배로 거슬러 올라가든가 아니면 이 잔도를 따라 가는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